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전원자력연료, 핵연료집합체 특성 시험시설 구축" 상세보기
한전원자력연료, 핵연료집합체 특성 시험시설 구축
작성자
KNF
게시일
2020-02-28
조회수
2,781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가 28일, 핵연료집합체 특성평가시험시설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핵연료집합체 특성평가 시험시설(TOFAS : Test facility Of Fuel ASsembly)은 핵연료집합체를 대상으로 충격, 진동, 굽힘, 수중 진동시험 등을 수행하여 핵연료의 기계적 특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시설로 핵연료 거동 시뮬레이션 모델 개발, 검증 및 내진 해석용 연계자료 생산 등에 활용된다.


그간 최종 핵연료집합체는 설계·개발 후 해외기관에 의뢰하여 검증시험을 수행해 왔었으나 설계정보 누출 우려 및 원천기술 개발 등에 어려움이 있었다. 금번 시험시설 구축으로 한전원자력연료는 핵연료 개발에서부터 최종 검증까지 독자 수행이 가능하게 되어 핵연료 설계 및 개발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후쿠시마 사고 이후 지진 안정성에 대한 국내·외 요건이 강화되고 있는 현 추세에 맞추어 핵연료 내진 안전성 제고와 관련된 최신 내진해석 기술 개발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정상봉 사장은 "원자력연료 독자 검증에 대한 우리의 열망과 노력이 최종 집합체 특성 시험시설 확보로 이어져,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성과를 이루었다"며, "앞으로도 고성능 고품질의 핵연료 기술개발에 더욱 매진하고 특히 시설 안전관리에도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한전원자력연료가 핵연료집합체 특성 시험시설을 구축했다.